HOME > 연극/판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33회 인천무용제, 5월 22~23일 부평아트센터 해누리극장에서 ‘전석 무료’로 개최
국내외 무용 작품을 만날 수 있는 ‘제33회 인천무용제’
대표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24/05/17 [13:38]

[국악신문사 대표기자 김태민]인천광역시의 무용 예술을 대표하는 대한무용협회 인천광역시지회는 오는 5월 22일(수)과 23일(목) 양일간 부평아트센터 해누리극장에서 ‘제33회 인천무용제(Incheon Dance Festival)’를 개최한다.

 


※ 제33회 인천무용제 일정 - 5.22(수) 19:30 해외초청 및 솔로부문 경연프로그램, 5.23(목) 19:30 인천대표 단체부문 경연프로그램

 

이번 인천무용제는 올해로 33주년을 맞는 순수무용 예술 전문 축제다. 인천의 무용 예술 발전에 이바지하고, 나아가 인천의 무용 예술을 전국에 소개하는 축제로서 1992년부터 시작된 오랜 역사를 갖고 있다.

▲ ‘제33회 인천무용제’ 단체부문 참가단체 JS Dance의 작품 ‘Log-Line’  © 국악신문사


대한무용협회 인천광역시지회는 인천무용제는 우리 인천의 무용 예술을 전국에 소개하는 전 단계로 ‘2024년 전국무용제’에 참가하게 될 인천의 대표 예술단체와 예술인을 선발하는 무대이자 시민 관객들에게 인천이라는 지역에서 자신만의 창작활동으로 지역 예술발전에 이바지하고자 노력하는 예술인이 있다는 것을 알리는 기회의 무대라며, 단순한 무대 관람만이 아니라 워크숍 프로그램 및 경연단체 관객평가단 등 관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만큼 시민 여러분의 큰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2024년 올해의 인천광역시 대표 무용 예술단체는 누구?

▲ ‘제33회 인천무용제’ 초청작품인 중국 Yang Wei-jia 안무가의 ‘Follow’  © 국악신문사


이번 인천무용제는 인천에서 활동 중인 젊은 예술인 및 무용 단체들의 선의의 경쟁을 통해 전국무용제에서 인천광역시의 대표 무용 단체를 선발하는 무대로, 인천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5개 단체와 4명의 신진예술인, 3개의 국내외 초청작이 준비돼 있다.

 

경연프로그램을 통해 전국에 인천의 춤을 알리게 될 5개 인천대표 단체부문 경연작품 5개는 아래와 같다.

 

1. 각자의 갈 곳에 도달하는 과정에 욕망과 질투를 보이는 우리 인간의 모습을 주제로 한 ‘카르나인(안무 손채원)’의 작품 ‘There!! There!!’

2. 이질감과 혐오가 아닌 수용과 배려의 시선으로 진정한 ‘우리’가 되길 바라는 ‘나누리무용단(안무 강선미)’의 작품 ‘Path_누구없소?’

3. 인생을 살아감에 있어 주체적 삶에 대한 열망으로 가득 차 스스로 소멸과 재생을 반복하는 나를 발견하는 과정을 보여주고자 한 ‘길프로젝트(안무 길서영)’의 작품 ‘Burning’

4. ‘발로 땅을 딛고, 들숨과 날숨의 호흡을 하고, 서서히 움직임에 감정을 싣는다. 이것을 ‘춤’이라 부른다.’ 자신만의 춤의 해석을 보여주는 ‘나영무용단(안무 김명주)’의 작품 ‘흙 한줌, 바람 한점’

5. 디지털의 물결 속 쪼개진 각자의 세상으로 공동체가 아닌 개인 사회로 단절돼 가는 우리 현실을 보여주는 ‘JS Dance(안무 이재선)’의 작품 ‘Log-Line’

 

또한 4개 작품이 인천 신진 예술인 부문인 솔로(Solo)부문 경연 작품으로 무대에 오른다.

 

1. 인천 백령도의 지명 설화를 모티브로 한 강효정 안무의 작품 ‘하얀 무덤’

2. 끝맺지 못한 한 구석의 마음을 끊어내고자 하는 고뇌를 보여주는 김영은 안무의 ‘Dear’

3. 사회적 관계 속 시련과 좌절로 인한 관계의 단절을 선택하는 안타까움을 보여주는 손애솔 안무의 ‘Naked Person’

4. 갈팡질팡하는 상호 모순되는 감정의 공존 상태를 보여주는 전영진 안무의 ‘양가감정’

 

그 밖에도 중국 Yang Wei-jia 안무가의 작품 ‘Follow’, Zhenyan Ding 안무가의 작품 ‘echo’와 한국의 주목 받는 안무가인 남기희의 작품 ‘The Blue’가 축하 초청무대로 준비돼 있어 무용예술의 다양한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대한무용협회 인천광역시지회 김주성 지회장은 “이번 제33회 인천무용제를 통해 우수한 작품을 선발해 이번에 참가하게 될 제33회 전국무용제 단체부문 및 솔로부문에서 좋은 결과를 만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열악한 창작 환경에서도 자신의 가치를 증명하고 감동의 무대를 관객들께 전달하고자 노력하는 우리 인천의 무용 예술인과 단체에게 감사를 전하고, 이들을 위해 관객 여러분들의 아낌 없는 관심과 응원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김태민기자 gugakpaper@kakao.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국악신문사!
<사람이 하늘이다.>
기사입력: 2024/05/17 [13:38]  최종편집: ⓒ 국악신문사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