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희망충전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문화재단-㈜신세계L&B, 공예·디자인작가 작품 상품화 개발 지원 공모
술잔, 식기 등 평소 사용하는 ‘테이블웨어’를 10만 원 이하의 공예상품으로 제작
편집실 기사입력  2020/08/04 [15:49]

[국악디지털신문 편집실]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은 신세계그룹 주류 유통 전문기업인 (주)신세계L&B(대표이사 우창균)와 함께 공예·디자인 작가의 자생력을 높이고 다양한 테이블웨어 테이블 웨어(Table Ware): 식기와 식탁류 일체를 지칭하는 디자인 용어상품을 개발하기 위한 공예분야 예술지원 특화사업 <세상의 모든 술과 함께하는, 어른들의 공예> 공모를 오는 7일(금)부터 21일(금)까지 진행한다.

 

<세상의 모든 술과 함께하는, 어른들의 공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되면서 창작활동을 유지하기 어려운 공예와 디자인 예술가를 지원하기 위해 서울문화재단과 (주)신세계L&B가 손을 잡은 민관협력 사례다. 서울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 공예·디자인 중심의 창작공간인 신당창작아케이드(중구 마장로 87, 서울중앙시장 지하)의 전·현직 입주작가를 대상으로 공예작품을 공모한 후 상품 개발을 지원한다.

 

상품화를 위한 공모의 주제는 부엌과 식탁 등에서 사용하는 식기류나 술잔 등을 의미하는 ‘테이블웨어’로 정했다. 공모에 출품하는 작품은 10만 원 이하로 판매할 수 있는 테이블웨어 공예 작품이다. 작가의 작품영역을 확대하고, 추후 상품화가 됐을 때 공예 작품에 관심이 많은 시민이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고려해 작가의 안정적인 창작환경을 지원하고자 했다.

 

선정규모는 총 10팀(프로젝트)으로, ▲술잔(2팀) ▲테이블식기(3팀) ▲장식(3팀) ▲주류 포장(2팀) 등이다. 선정작에 대해 각 3백만 원의 창작지원금과 함께 오는 11월에 열리는 신당창작아케이드 온·오프라인 기획전시를 통해 작품을 발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우리 재단은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예술가를 위해 다양한 기업과 협력함으로써 예술가 맞춤 지원을 해오고 있다”라며, “신세계L&B와 협력을 통해 기업의 통상적인 사회공헌 활동이 아닌 창작활동이 수익으로 연결되는 구조를 만들어, 대중이 예술 작품에 쉽게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공모는 신당창작아케이드 전·현직 입주작가에 한해 지원할 수 있으며, 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의 공지사항 또는 서울문화재단 메세나팀(02-3290-7053)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2019년부터 서울문화재단과 함께 예술가를 후원해 온 신세계L&B는 와인과 관련한 ‘아트 콜라보레이션’ 외에도 지역과 함께하는 취약계층 지원 사업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 왔다. 이번 공모도 와인문화와 예술에 대한 관심으로 공예 작가 창작지원에 기부금을 후원하며 선정된 작가의 작품에 대해 다방면으로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문의: 서울문화재단 메세나팀 02-3290-7053)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기사입력: 2020/08/04 [15:49]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울문화재단, 관련기사목록

le

ri

연재소개

전체목록

연재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