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N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해’, ‘독도’ 등 해외홍보, 협업으로 확산될 것
6월 2일, 해외문화홍보원-동북아역사재단 업무협약 체결
이나혜기자 기사입력  2015/06/02 [10:27]
광고
[한국전통예술신문 문화=이나혜기자]‘우리 역사 바로 알리기’ 사업, ‘동해’ 표기의 국제적 확산 및 독도 영유권 관련 연구 등, 역사·영토 현안에 대한 연구와 정책 개발을 시행하고 있는 동북아역사재단(이사장 김학준)과 정부 유일의 대외홍보기관인 해외문화홍보원(원장 박영국)이 손을 잡았다.
 
해외문화홍보원과 동북아역사재단은 6월 2일(화)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동북아역사재단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 체결은 광복 70년, 한일 수교 50주년을 맞아, 일본과의 역사・영토 관련 현안에 두 기관이 협업하여 대처하고자 열렸다. 두 기관은 역사와 영토 현안에 관한 해외의 지지 여론을 조성하기 위한 역사와 문화 콘텐츠를 발굴·생산·홍보하자는 데 의견을 함께했다. 아울러 △광복 70년, 한일수교 50주년 관련 행사의 협업 △역사·영토 현안 관련 국내외 행사 및 홍보의 공동 추진 △기관 간 홍보배너 상호 교환 등 다방면에 걸쳐 철저한 업무 공조를 하기로 했다.
 
또한 이번 업무협약체결로 동해·독도 영유권 문제 및 역사 현안과 관련한 동북아역사재단의 활동이 해외문화홍보원에서 운영하는 정부대표 다국어 포털 코리아넷(www.korea.net)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더욱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
 
양 기관 관계자들은 “그동안 민감하고 국내외 파급력이 큰 역사-영토현안에 대한 기민한 대처의 필요성이 대두되어 왔다.”라며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협업을 통한 콘텐츠 내실화와 신속하고 체계적인 대응이 가능해져 개별적인 대응보다 더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5월 4일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우리 외교는 과거사에 매몰되지 않고 과거사는 과거사대로 분명하게 짚고 넘어가고, 한일관계 등 외교문제는 또 다른 차원의 분명한 목표와 방향을 위해 앞으로도 소신 있게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주길 바란다.”라고 밝힌 바 있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나혜 문화부 기자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아라리일보!
GDNtv olleh ch.886 매거진 월간 아라리
gugakpeople@gugakpeople.com
 
배너
기사입력: 2015/06/02 [10:27]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