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시 ․ 대전시 ․ LH공사, 2단계 수돗물공급 협약
1,500억 원 절감, 정수시설 가동률 제고 상생발전 계기 마련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5/06/16 [10:00]
광고
[한국전통예술신문 정치=김태민기자]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 이하 세종시)가 16일 대전시 ․ LH공사와  행복도시 2단계 생활용수 수돗물 공급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행복도시 개발시행자인 LH공사가 참여, 3자간 협약체결이 완료되면서 세종시가 지난 2월 대전시를 행복도시 2단계 공급자로 선정한 데 따른 세부적인 협약실천 내용을 확정짓게 됐다.



이번 체결로 세종시는 정수장 신설에 따른 1,500억 원 이상의 건설비용을 절감하고, 1단계 생활용수의 정수요금보다 저렴한 수돗물을 공급받게 돼 30년간 공급기준 1,200여억 원의 물 값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세종시는 대전시와 수돗물 요금인상률을 연동화해 가격 상승요인을 억제하고, 대전시는 정수시설 가동률이 높아지는 등 양 지역 간 상생발전이 기대된다.



세종시는 2018년도까지 2단계 송수관로 사업과 함께 용수공급 공사를 마무리해 시민들에게 보다 깨끗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세종시는 현재 대전시 월평정수장으로부터 신도시지역에 공급받고(일 최대 75천㎥/일) 있는 1단계 생활용수가 2017년 이후 부족할 것으로 예상돼 2단계 생활용수 공급을 추진해 왔었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배너
기사입력: 2015/06/16 [10:00]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