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예술경영지원센터,전국 47개 사립미술관서 무료 문화예술 프로그램 운영!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5/09/12 [20:44]

[한국전통예술신문 선임기자 김태민]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가 주최하고, 문체부 산하 (재)예술경영지원센터 (대표 김선영)가 주관하는 “사립미술관 문화·교육 프로그램 지원” 사업이 전국 47개 사립미술관에서 내년 초까지 진행된다.

“사립미술관 문화·교육 프로그램 지원” 사업은 문화예술의 저변 확대를 위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문화가 있는 날’과 연계해 사립미술관의 다양한 문화·교육 프로그램의 개발 및 운영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립미술관의 운영을 활성화하고 국민의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하고자 기획되었다.
 
올해 첫 시행되는 “사립미술관 문화·교육 프로그램 지원” 사업에서는 ‘문화가 있는 날’ 연계 프로그램의 기획·운영 방안을 중점적으로 심사해 사립미술관 43개 기관과 온라인 미술 감상·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4개 기관이 선정되었다.
 
지원 사업에 선정된 전국의 사립미술관들은 지역사회의 특색을 반영, 흥미로운 기획의 교육 프로그램과 공연 및 행사 등을 선보이고 있다. 서울 시내 10개 미술관을 비롯해 경기 11곳, 강원도 1곳, 충청권 6곳, 경상권 5곳, 광주·전라권 9곳, 제주 1곳 등 전국 각지에 위치한 43곳의 사립미술관은 찾아가는 미술관 프로그램을 비롯해 어린이, 군인, 노인, 이민자, 다문화 가정 등 계층별로 특화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과 공연 등을 준비하고 있어 지역주민들의 문화예술 향유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수 있게 되었다.
 
온라인 미술 감상·교육 프로그램 개발을 지원받는 헬로우뮤지움, 사비나미술관, 보름산미술관, 상원미술관등 4개 기관은 10월 말부터 미술관을 직접 찾지 않고도 전시 관람과 교육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는 온라인 미술 감상·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미술관을 직접 방문하기 어려웠던 문화 소외계층은 물론 많은 대중들이 보다 친밀하고 부담 없이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재)예술경영지원센터의 김선영 대표는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을 실속 있고 풍성하게 즐길 수 있는 방법이 바로 지역 내 사립미술관을 이용하는 것”이라며 “이번 ‘사립미술관 문화·교육 프로그램 지원 사업’을 통해 대한민국 문화예술의 저변 확대가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국악디지털신문신문!
사람이 하늘이다.
 
광고
기사입력: 2015/09/12 [20:44]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