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동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천시, 아기환영정책 전담조직 꾸려
부천형 출산·다자녀 가정 지원정책 컨트롤타워 역할 기대
박혜광기자 기사입력  2016/09/02 [11:45]
광고
부천시는 출산과 다자녀 가정 지원정책을 총괄하는 전담조직을 꾸리고 지난 1일 현판식을 가졌다. 지난 8월 23일 김만수 부천시장의 ‘아기환영정책(부천형 출산·다자녀 지원정책)’ 발표에 이은 후속조치다.

시는 출산지원금을 지급하는 직접지원, 국공립어린이집을 늘리고 보육시설 환경을 개선하는 단계적, 직·간접지원, 다자녀지원 등 크게 세 분야로 나뉜 ‘아기환영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2030 인구정책추진단’은 3명으로 구성해 부시장 직속으로 신설됐다.
이 조직은 출산 및 다자녀 가정 지원정책 개발, 결혼·출산 친화적 사회분위기 확산을 위한 수평적 거버넌스 구축, 생애주기별 교육인프라 조성, 다양한 홍보 콘텐츠 개발 등 아기환영정책을 총괄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전담조직은 TF팀 형식으로 운영된다. 시는 출산 및 다자녀 가정 지원정책 전담조직 구성 등을 골자로 하는 조직개편안을 마련해 내년 1월초 정식기구를 신설할 계획이다.

김만수 시장은 “지난해 우리 시 출산율은 1.07명으로 전국 192위, 경기도 31개 시군 중 31위로 꼴찌”라며 “추진단이 장기적 안목을 갖고 시민들이 원하는 출산정책을 수립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최근 정부에서 발표한 저출산 대책과 함께 부천형 아기환영정책을 적극 추진해 저출산 극복의 선도 지자체가 되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덧붙였다.

시는 아기환영정책과 관련해 시 홈페이지(www.bucheon.go.kr)와 SNS 등을 통해 시민들의 의견을 받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2030 인구정책추진단’(032-625-2311)으로 문의하면 된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박혜광 사회문화부 선임기자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배너
기사입력: 2016/09/02 [11:45]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