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동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남도와 오클라호마주 간 항공MRO협력 MOU 체결
항공MRO 기술(AAR사), 항공 부품인증 등 R&D, 정비인력 양성 등 교류 협
박혜광기자 기사입력  2016/09/08 [16:52]
광고
경남도는 8일 오전 11시 30분 경남도청 도정회의실에서 항공우주산업의 공동발전을 위해 세계 3대 항공MRO 집적지 중 하나인 오클라호마 주정부와의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식에는 오클라호마 주정부 부지사 크리스 벤지 등을 비롯한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했다. 오클라호마 주는 경남도와 비슷한 인구(380만명)가 경남도의 18배에 달하는 면적(18만 평방킬로미터)에서 생활하고 있는 광활한 지역으로 원유, 가스 등 천연자원이 풍부하고 각종 제조업과 농업이 발달하였으며 미국에서 가장 빠르게 경제가 성장하는 지역 가운데 하나이다.

특히, 오클라호마주는 북미 항공산업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점하고 있는 지역으로서 연270억달러의 시장규모, 500개 이상의 우주항공기업이 12만명의 고용을 책임지고 있는 북미 최대의 항공MRO산업 밀집지역이다.

※ 오클라호마 지역 주요 MRO 사업장 : 미 최대 군용 항공MRO 시설이 있는 Tinker 공군기지, 미국 유수의 항공사인 America Airlines의 민간 MRO 정비기지, 그리고 세계적 MRO회사이자 이미 경남도와 협력MOU를 맺은 AAR사의 MRO시설 등 오늘 업무협약식을 계기로 양 도․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아래 지난 3월 경남도․KAI․AAR사가 이미 합의한 바 있는 항공MRO분야 기술 및 투자협력이 원활히 진행되고, 오클라호마의 선진 정비인력 양성기관, R&D기관의 국내진출 및 교류협력이 활발하게 추진될 전망이다.

경남도는 국내 항공기 제조 생산액의 72%, 사업체수의 67%, 종사자수의 70%를 점하고 있는 대한민국 항공산업 거점지역으로 인프라가 구축된 지역이며, 지역 항공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하여 전국 유일의 항공국가산단과 항공특화단지를 조성 중에 있다.

또한, 경남 미래 50년 핵심전략산업으로 경남도는 항공MRO산업의 유치를 위해서 지난해 정부가 발표한 지원계획에 맞춰 준비를 해 오고 있다. 1단계 부지 9천 평 확보를 위한 예산(86억 원)을 이미 편성하였고, 사업자 선정심사를 위한 사업계획서를 지난 7월20일 국토부에 제출하였다. 더욱이, 정부가 창조경제혁신을 위해 추진 중인 규제프리존 지역전략산업으로 항공산업이 선정되었는데, 이를 통해 규제개혁과 재정지원, 그리고 민자유치를 바탕으로 항공산업 발전에 도정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업무협약식에서 류순현 경남도 행정부지사는 “오늘 양 도․주 간 항공MRO 산업 교류협력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국내 항공MRO 산업이 경남에 굳건이 자리매김 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박혜광 사회문화부 선임기자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배너
기사입력: 2016/09/08 [16:52]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