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북도 공무원 연휴 뒤로하고, 문화재 피해 현장으로
공무원, 문화재 돌봄 사업 수행단체 등 연휴 반납하고 경주지역 지진 피해문화재 복구 나서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6/09/16 [15:55]
광고
[한국전통예술신문 선임기자김태민]경상북도는 16일 지진으로 인한 경주지역 문화재 피해 현장에 도청 공무원 등 응급 복구인력을 긴급 투입했다.

경주지진 피해 문화재 전체 45개소 중 13개소는 응급보호 조치 했고,나머지 32개소에 대해 이 날 경북도청 직원 및 경주시, 문화재 돌봄 사업 단체(38여명) 등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추석연휴를 반납하고, 경주지역 문화재 피해 현장에서 기와정비 및 우장막 설치 작업 등 제16호 태풍 말라카스로 인한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문화재피해 응급조치 팀은 4개조로 나누어져  분야별 전문가가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태풍이 우리나라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16일 밤 이전에 모든 피해 문화재의 응급복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문화재 보수현장을 지켜보던 한 경주시민은“지진으로 인한 지역 문화재 훼손과 제16호 태풍 소식에 많이 걱정했지만, 공무원들이 연휴마저 반납하고 이렇게 피해복구에 노력해주니, 우리도 더욱 힘이 난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서원 경상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공무원과 시민들이 합심하여 문화재 보호와 2차 피해 예방에 만전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김태민기자 gugakpeople@gugakpeople.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배너
기사입력: 2016/09/16 [15:55]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