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N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체부 장관, 멕시코 관광부 장관 면담
중남미의 전략시장이자 관광대국 멕시코와 관광협력 확대 방안 논의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6/09/19 [11:45]
광고
[한국전통예술신문 선임기자김태민]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조윤선 장관은 9월 20일(화)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멕시코 관광부 엔리케 데 라 마드리드(Enrique de la Madrid) 장관과 만나 ‘2016-2017 관광분야 구체 협력 프로그램(Specific Program on Cooperation in the Field of Tourism for 2016-2017)’에 따른 구체적인 실행 방법 및 양국 간 관광 활성화 방안을 논의한다.
 
세계 10위(’14년 기준)의 관광대국인 멕시코는 중남미 중 브라질에 이어 방한객 2위(1만 4천여 명, ‘15년)인 국가로서 한국관광산업의 중요한 시장이다. 양국의 관광교류 규모는 2014년에 8만 8천여 명을 기록했고, 지난 7년간 멕시코에서 한국을 찾은 관광객은 평균 17.02%, 한국에서 멕시코를 찾은 관광객은 평균 24.06% 증가했다.

 

<한국-멕시코 관광교류 현황>

(단위: 명)
     구 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멕시코→한국
   8,359
  10,026
   10,953
   13,042
   14,049
  한국→멕시코
  40,303
  47,615
  59,250
    75,090
   95,577
* 자료출처: 한국관광공사, UNWTO Yearbook of Tourism Statistics 2016ed

이러한 한국과 멕시코는 2012년 7월에 ‘관광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여 협력기반을 다졌으며, 그 후속조치로 지난 4월 박근혜 대통령의 멕시코 방문 당시 한국의 문체부와 멕시코의 관광부가 ‘2016-2017 관광분야 구체 협력 프로그램`에 합의·서명한 바 있다.

문체부 조윤선 장관과 멕시코 관광부 엔리케 데 라 마드리드 장관은 해당 프로그램의 실행을 위한 실무그룹 구성과 양측에서 마련한 세미나 개최계획(‘16년 멕시코 개최, ’17년 한국 개최) 등을 구체적으로 검토하며, 아울러 양국의 관광산업 현황과 정책을 공유하고, 관광교류 협력을 증대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면담에서 문체부 조윤선 장관은 멕시코 관광부 장관의 한국 방문에 대해 깊은 감사를 표시하고, 오랜 역사와 문화를 가지고 있는 양국이 지혜와 힘을 합친다면 문화․관광산업 발전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민기자 gugakpeople@gugakpeople.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배너
기사입력: 2016/09/19 [11:45]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