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N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맛과 멋의 풍류로 가득한 경복궁 가을 나들이
「궁중 야별참」, 「생과방」 행사 개최 10.1.~28. / 9.27. 오후 2시 예매 시작
박혜광기자 기사입력  2016/09/26 [14:05]
광고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서도식)과 함께 임금님이 드시던 일상식의 하나인 ‘밤참’을 체험할 수 있는 「궁중 야별참」과 궁중병과를 직접 만들어 먹어보는 「생과방」 프로그램을 내달 1일부터 새롭게 선보인다.
 
궁중에서는 예로부터 왕과 왕비에게 이른 아침의 초조반상(初早飯床), 조반(아침상), 낮것상(점심상), 석반(석수라), 야참(밤중)으로 구성되는 다섯 번의 식사를 일상식으로 올렸다.
 
"궁중 야별참"행사에서는 죽, 병과, 차 등으로 구성된 밤에 먹는 수라상인 ‘야다소반과(夜茶小盤果)’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관람객에게 제공한다.
‘야다소반과(夜茶小盤果)’는 3단 유기합에 삼합죽을 중심으로 전복초, 오이숙장과, 장똑똑이 등의 반찬과 함께 삼색 경단, 모약과(개성약과), 곶감오림 등의 후식, ‘향련다(香連茶)’라는 차로 구성되었다. 특히, 향련다는 조선 제22대 임금인 정조가 세손 시절 병상에 있을 때 내의원에서 올린 차라는 점에서 더욱 특별하다. 음식을 즐기는 동안 국악공연을 볼 수 있고, 체험 전․후에는 경복궁 야간관람도 할 수 있어 맛과 멋의 풍류가 같이 어우러진 흥겨운 가을밤을 누릴 수 있다.
 
「생과방」행사에서는 조선왕조실록에도 기록된 영조의 건강을 지탱해준 건공탕(建功湯) 뿐 아니라 조선 17대 왕인 현종이 복용한 황기인삼차, 13대 왕 선조가 복용한 사미차 등 조선 시대 임금이 즐겨 마시던 궁중 약차를 체험할 수 있으며, 오색 다식도 직접 만들어볼 수 있다.

 조선왕조실록 기록 중 1775년(영조 51)에 영조가 당시 왕세손이던 정조에게 83세까지 장수한 자신의 건강 비결이 건공탕(建功湯) 덕분이라고 이야기한 기록이 있음.
 
"궁중 야별참"은 내달 1일을 시작으로 28일까지 경복궁 휴궁일(매주 화요일)인 4일, 11일, 18일, 25일을 제외하고 경복궁 외소주방에서 하루 두 차례(19:10~19:50, 20:10~20:50), 회당 60명으로 운영된다. 사전 예매는 옥션(http://ticket.auction.co.kr)을 통해 오는 27일 오후 2시부터 시작되며, 한 사람 당 4매까지 예매할 수 있다. 별도의 현장판매는 없으며, 인터넷 활용이 어려운 만 65세 이상 노년층을 위하여 전화예매(옥션 고객센터 ☎1566-1369)를 병행한다.
 
 "생과방"역시 내달 1일을 시작으로 28일까지 경복궁 휴궁일(매주 화요일)인 4일, 11일, 18일, 25일을 제외하고 경복궁 생물방에서 주간(11:00~17:00)에 운영된다. 생과방은 사전 예매 없이 현장판매로만 진행되며, 오색다식 만들기 체험은 체험수요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된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새롭게 시도되는「궁중야별참」과 「생과방」이 이달에  경복궁 야간 프로그램으로 처음 선보여 큰 인기를 끌었던 경복궁 별빛야행과 함께 경복궁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하기를 기대한다. 선선한 가을바람을 맞으며 국악의 선율로 가득 찬 경복궁 소주방에서 임금님이 드시던 특별한 음식과 차를 맛보는 시간을 통해 고궁의 새로운 면을 경험하게 하는 특별한 기회가 될 것이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박혜광 사회문화부 선임기자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배너
기사입력: 2016/09/26 [14:05]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