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극/판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무용센터, 댄스필름 합작할 안무가-감독 각 4팀 모집
안무가 4명(그룹), 영상작가 4명(그룹) 선발해 1:1 매칭 후 500만 원 지원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7/06/01 [23:22]
광고
[아시아문예일보선임기자김태민]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주철환) 서울무용센터는 댄스필름 프로젝트 <TAKE#>의 작가로 참여할 안무가와 영상작가를 오는 19일(월)까지 선발한다.

<TAKE#>은 안무와 영상 분야 예술가의 공동작업을 통해 댄스필름 제작을 희망하는 안무가(개인 및 그룹)와 영상 감독 또는 미디어 작가(개인 및 그룹)를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하고, 발전 가능성이 있는 총 8명(그룹)(안무가 4명, 영상작가 4명)을 선발한다. 이들은 오는 7월부터 4개월 간 댄스필름 특강 및 참여 예술가들의 릴레이 상호티칭 워크숍을 통해 댄스필름 제작을 위한 각자 전문 영역 의 지식을 공유하는 교육과정을 이수한 후 팀별로 댄스필름을 제작한다.

공모를 통해 선발된 참가자는 대면식을 거쳐 안무가와 영상 감독 또는 안무가와 미디어 작가 1대 1 매칭으로 4팀을 구성하며, 각 팀별로 제작 지원금 500만 원을 지원받는다. 구성된 팀은 협업을 통해 10분 내외의 댄스필름 영상을 제작한다.

완성된 댄스필름은 서울무용센터에서 상영될 뿐 아니라 서울신문사와 영상예술포럼 공동 주최로 열리는 ‘제1회 서울무용영화제’ 초청작으로 상영될 예정이다. 추후 국내외 메이저 무용영화제 출품을 위한 지원도 진행된다. 작년에 선정된 김모든 안무가의 선정작 ‘Jamais Vu’는 미국 애틀랜타 ‘EnCore Dance on Film Festival’과 이탈리아 제노바 ‘International Videodance Contest’에 초청돼 곧 상영될 예정이다.

한편, 2016년 서울무용센터 댄스필름 프로젝트로 선발된 안무가 4명(김모든, 마윤하, 송주원, 유재미)의 작품을 대상으로 사후 편집비 200만원의 지원 공모가 함께 진행될 예정이며 2016년 선정작 1분 영상은 서울무용센터 유튜브(https://goo.gl/RWzUod)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공모는 댄스필름에 관심있는 안무가와 영상 감독 또는 미디어 작가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오는 19일(월)까지 서울무용센터 이메일(seouldancenter@gmail.com)로 접수받는다.
(문의: 02-304-0234 / 9735)   
김태민기자 gugakpeople@gugakpeople.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배너
기사입력: 2017/06/01 [23:22]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