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N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0년 만에 새 옷 갈아 입은 청계천 스프링(Spring)…17일 다시 시민 곁으로
방문객의 동전 및 시위물품 투척 등으로 손상된 스프링(Spring) 전면 재도색 완료
황성규기자 기사입력  2017/07/17 [22:55]
광고
▲     © 황성규기자

[아시아문예일보 사회/문화=황성규기자]  □ 서울시는 청계광장 방문객의 동전 및 시위물품 투척 등에 따른 페인트 손상 및 부식 정도가 심한 스프링(Spring)의 전면 재도색을 4월말에 시작하여 7월 17일에 완료하였다.


□ 스프링(Spring)은 미국의 세계적 팝아트 작가인 클래스 올덴버그(Claes Oldenburg)와 코샤 반 브르군(Coosje Van Bruggen) 부부의 작품으로 청계천 복원의 상징으로 2006년 청계광장에 설치된 이래 스프링(Spring)은 복원된 청계천의 샘솟는 모양과 서울의 발전을 상징하여 왔다.


□ 그동안 청계천과 10여년을 함께한 스프링(Spring)은 청계광장 방문객의 동전 및 시위 물품 투척 등에 따른 페인트 손상 및 부식 정도가 심하여 스프링(Spring)의 전면 재도색을 추진하게 되었다.


□ 이를 위해서 서울시는 지난 해부터 원작가인 클래스 올덴버그(Claes Oldenburg)와 페인트 개발을 위하여 협의를 진행하여, 당초에 도색한 페인트와 동일한 색상과 재질의 페인트 개발에 성공하여 55백만원의 비용절감을 하였고, 미술품 유지관리 전문업체인 김겸미술품보존연구소(대표 : 김겸)를 사업 시행자로 선정하여 재도색을 완료하였다.
□ 재도색 작업을 맡은 김겸미술품보존연구소 김겸 대표는 “이번 재도색은 도심 한가운데에서 진행되는 전례가 없는 작업으로, 날씨 등 수시로 변화하는 현장 상황과 시민불편 최소화 등으로 작업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원작품의 색감에 거의 동일한 수준으로 복원할 수 있어서 복원전문가로서 뿌듯함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 변서영 서울시 디자인정책과장은 “재도색 기간 동안 소음 등으로 불편함을 참아주신 시민들께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아름다운 서울을 만들기 위해 공공미술 유지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성규기자 20nise@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황성규 사회/문화부 기자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아시아문예일보!
월간 아리리!
 
배너
기사입력: 2017/07/17 [22:55]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