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립무형유산원에서 세계인과 함께 즐기는 무형유산
국립무형유산원, 2017 외국인 무형유산 체험 교육 운영 / 8.1.(1차), 8.26.(2차)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7/07/27 [15:06]
광고
[아시아문예일보 선임기자 김태민]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강경환)은 오는 8월 1일과 26일, 두 차례에 걸쳐, 외국 학생을 대상으로 한국의 무형문화유산을 경험할 수 있는 「2017 외국인 무형유산 체험 교육」을 운영한다.
 

「외국인 무형유산 체험 교육」은 외국인을 대상으로 우리나라의 무형문화유산을 더욱 쉽게 누리고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국립무형유산원에서 교육과 공연, 전시를 통합, 구성하여 운영하는 교육과정이다.
 
먼저 8월 1일에는 우리나라 청소년 70명과 (사)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초청한 외국인 청소년 50명이 함께 ▲ ‘한지 위에 금박 문양을 찍어 카드를 만드는 금박장’(국가무형문화재 제119호), ▲ ‘매듭과 매듭을 연결하여 팔찌를 만드는 매듭장’(국가무형문화재 제22호), ▲ ‘흥겨운 우리 가락을 연주해보는 평택농악’(국가무형문화재 제11-2호), ▲ ‘모두 손잡고 하나 되어 춤춰 보는 강강술래’(국가무형문화재 제8호)를 배워보는 시간을 갖는다.
 

또한, 8월 26일에는 주터키문화원이 초청한 터키 학생들(약 20명)을 대상으로  ▲ ‘이크 에크 우리 민족의 고유 무예 택견’(국가무형문화재 제76호)을 배워보고 ▲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대표목록에 등재된 한국과 일본의 모시짜기 특별전시를 감상하고 ▲ 2017 이수자뎐 공연 ‘함경도의 소리 ’함성‘을 관람하는 등 다양한 무형유산 프로그램을 경험할 계획이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국내 뿐 아니라 세계인과 함께하는 무형문화유산  전문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앞으로도 외국인들이 우리 전통문화에 흥미를 느끼고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꾸준히 운영‧지원할 계획이다.
김태민 k-ala@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배너
기사입력: 2017/07/27 [15:06]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