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N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직, 꿈의숲아트센터에서 만나볼 수 있는 4개월간의 실내악 여행
9일부터 <러시아의 백야>로 실내악 시리즈 첫 시작
황성규기자 기사입력  2017/07/29 [15:35]
광고

[아시아문예일보 사회/문화 = 황성규기자]
□ 세종문화회관(사장 이승엽)이 운영하는 꿈의숲아트센터와 한국을 대표하는 바이올리니스트 이경선(현 서울대 음대 교수)이 이끄는 서울비르투오지챔버오케스트라가 함께 기획한 콘서트 시리즈 <실내악의 세계>가 오는 8월 9일 수요일 오후 8시 ‘러시아의 백야’를 시작으로 매달 각기 다른 테마로 11월까지 총 4회, 꿈의숲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 펼쳐진다.


□ 실내악 시리즈의 첫 포문을 여는 <실내악의 세계 I-러시아의 백야>에서는 러시아를 대표하는 작곡가들의 주옥같은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 국내 최고의 현악 앙상블 단체로 손꼽히는 서울비르투오지가 이번 무대에서 관객에게 가장 먼저 선보이는 작품은,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선율로 다수의 영화와 드라마에 삽입되어 대중에게 널리 알려진 러시아 작곡가 하차투리안의 [가얀느 발레모음곡 중 아다지오], 치밀하고 섬세한 연주로 아름다운 러시아의 여름 백야를 선사한다. 또한 한국을 대표하는 피아니스트 박종화와 트럼펫 연주자 성재창이 쇼스타코비치의 [피아노 콘체르토 제1번]을, 이어 이탈리아 프로렌스에서 받은 예술적 영감을 현악기들의 음색으로 아름답게 표현한 차이코프스키의 [플로렌스의 추억]을 차례로 들려준다.
 
  ○ 수많은 클래식 작품들 속에서도 백야처럼 빛을 잃지 않는 러시아의 대표 곡들을 한자리에서 만나 볼 수 진귀한 경험이 될 것이다. 


□ <실내악의 세계> 9월과 10월에는 가을의 운치를 숲 속 소극장에서 느껴보는 ‘비르투오지와의 가을여행’, ‘시와 열정’, 11월에는 겨울 속 따뜻한 봄을 꿈꾸는 ‘꽃보다 콘체르탄데’가 펼쳐지며, 매 공연마다 다른 주제와 매력으로 관객에게 즐거움과 감동을 선사한다.


□ <실내악의 세계>는 클래식을 낯설게 생각하는 입문자들도 어렵지 않게 들을 수 있도록 연주자가 직접 설명하는 ‘해설이 있는 음악회’로 진행되어, 관객에게 좀 더 친근하고 쉽게 다가가고자 한다.


□ 본 공연은 전석 만오천원, 지역주민(성북구․강북구)이거나 학생의 경우 30%, 가족(3인 이상) 20% 등 다양한 할인혜택을 통해 더욱 저렴하게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인터넷 예매는 꿈의숲아트센터 홈페이지 www.dfac.or.kr 또는 인터파크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전화문의는 02-2289-5401 이다.


황성규기자 20nise@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황성규 사회/문화부 기자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아시아문예일보!
월간 아리리!
 
배너
기사입력: 2017/07/29 [15:35]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