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극/판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창극원, 재미있는 창극 ‘오유란전’ 9일 개막
평양 오유란과 한양 이생의 속고 속이는 사랑놀이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7/11/07 [12:50]
광고
[한국전통예술신문 선임기자김태민]한국 전통공연예술의 발전을 위해 앞장서온 전문예술단체 한국창극원(대표 박종철)의 재미있는 창극 <오유란전>이 11월 9일 국립국악원 예악당을 시작으로 11월 15일 세종시민체육관, 12월 1일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 등 전국 무대에 오른다.

한국창극원은 2001년에 창단되어 17년간 매년 1~2편의 창작창극을 제작, 공연하며 한국의 전통 가무악극인 창극의 발전을 위해 노력해온 전문 공연 단체다.

한국창극원의 대표작 중 하나인 <오유란전>은 2002년 초연을 시작으로 300여회 가까이 공연되었고 2006년도에는 영국 런던 코리안 페스티벌에 초청되어 런던 빅토리아 앤 알버트 뮤지엄에서 공연을 올린 바 있다.

2017년에는 문화체육관광부의 원로공연단체 창작공연 지원사업 선정되어 서울, 세종, 대구, 천안 등 다양한 지역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오유란전>은 양반인 김생과 이생, 그리고 기지 넘치는 관기 오유란이 엮어 나가는 이야기로 조선시대의 양반의 허세를 익살스럽게 풍자하는 작품이다. 한국의 전통음악뿐만 아니라 조선시대의 문화를 총체적으로 감상할 수 있는 이 작품은 평양 오유란과 한양 이생의 속고 속이는 사랑놀이를 그린 가장 한국적인 로맨틱 코미디다.

30여편의 국악극을 작, 연출하고 300여회가 넘는 국악공연을 연출한 한국창극원 대표 박종철이 직접 작품을 쓰고 연출했다. 또한 인간문화재 정철호, 이옥천 명창이 작창하였다. 출연진에는 인간문화재인 이옥천, 전예주 명창을 비롯하여 김유리, 박상욱, 이계순 등 신예 창극배우들이 함께 출연한다.

예매는 인터파크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한국창극원 개요
전문예술단체 한국창극원은 2001년에 설립된 문화예술 전문 기획사로 한국 전통공연예술의 대중화, 세계화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창작창극, 국악뮤지컬 제작, 국악 대중화를 위한 기획 공연, 국내외 문화행사 기획, 운영 및 참가, 서울시민을 위한 문화서비스 제공, 국악전용 소극장 운영, 상설국악공연 기획, 제작, 퓨전국악단 운영 등을 하고 있다.
김태민기자 k-ala@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배너
기사입력: 2017/11/07 [12:50]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