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N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악방송 17주년 개국 기념, GMV 프로젝트
12곡의 우리 음악,뮤직비디오로 만나다!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8/02/28 [22:19]
광고

 [한국전통예술신문 선임기자 김태민]개국 17주년을 맞이하는 (재)국악방송(사장 송혜진)이 오는 3월 2일 개국일을 기념하여 국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우리나라 전통음악 연주자들과 함께 뮤직비디오 12편을 제작, <GMV 프로젝트>라는 이름 하에 자체 홈페이지와 공식 유튜브를 통해 동시 공개한다.

이는 국내에는 새롭고 다양한 장르의 우리 음악을, 해외에는 국악의 우수성과 창조성을 알리는 계기를 삼음과 동시에 영상콘텐츠로 우리 음악의 저변을 확대하고자 기획된 것으로, 공식 SNS를 통해 <GMV 프로젝트> 오픈기념 이벤트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국내 최초로 총 12편 우리 음악 뮤직비디오 동시 공개!!

원일, 허윤정, 이희문, 서정민, 정마리 등 개별 아티스트는 물론 소소주담, 음악그룹 나무, 연희컴퍼니 유희, 심심한 명태 등  참여
 
(재)국악방송은 2001년 3월 개국하여 올해로 개국 17주년을 맞이하는 국내 유일 전통음악전문 라디오방송으로 국악 매니아층부터 국악을 전혀 모르는 일반 청취자들과도 만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 및 제작하고 있다. (재)국악방송은 라디오 방송제작은 물론 드라마, 다큐멘터리, 영화 등 다양한 영상콘텐츠 분야에도 공동제작 및 투자하여 끊임없이 대중들과 소통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기획하던 중 SNS를 통해 소통이 가능한 영상콘텐츠를 제작, 국내 실력파 전통음악 아티스트들을 소개하고자 <GMV 프로젝트>(Gugak Music Video Projet)를 기획하게 된 것.

이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12개팀의 전통음악 아티스트들이 한자리에 모여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었다. 국악작곡자이자 음악감독인 원일의 <달빛항해>, 거문고 연주자 허윤정의 <흐르는, 떠가는>, ‘씽씽밴드’로 대중들에게 어필된 소리꾼 이희문의 <설렘, 소춘향가 2018>, 대금 차승민, 가야금 오연경이 팀을 이룬 ‘소소주담’의 <첫 오르다>, 판소리 한승석과 영화 ‘옥자’ 음악감독인 정재일의 <저 물결 끝내 바다에>, 전통음악에 즉흥음악을 더한 ‘음악그룹 나무’의 <Both Sides>, 가야금 연주자 서정민의 <먼동이 틀 무렵>, 정가를 부르는 가객 정마리의 <담 안에 매화>, 젊은 타악기 앙상블 ‘연희컴퍼니 유희’의 <유희놀이>, 최초의 여성사물놀이 연주자인 박은하를 위시로 김정희, 김복만, 원일이 함께 한 ‘장단DNA’의 <영신금굿>, 민요와 창작음악을 재해석한 젊은 아티스트그룹 ‘심심한 명태’의 <사랑가>, 늘 새로움에 도전하는 퓨전국악그룹 ‘공명’의 <힉스(Higgs)>가 뮤직비디오로 선보인다.
 
대규모 뮤직비디오 제작을 위해 다양한 장르의 연출자는 물론 스타일리스트 서영희, 그래픽디자이너 정인지, 설치미술가 정구종, 비보이팀 FRZM MOVEMENT 등 다양한 예술 장르와도 협업!!

12개의 뮤직비디오는 각각의 장르마다 그 특색과 스토리가 달라 보는 재미가 있다. 이를 위해 그래픽 디자이너, 스타일리스트, 설치미술가, 비보이 등 다양한 예술장르의 전문가들이 모여 그 완성도를 높였다.

원일의 <달빛항해>는 그래픽 디자이너 정인지와 파주타이포그라피학교 학생들이 함께 하여 일러스트가 가미된 독특한 영상이 완성되었고 이미 유튜브 100만 조회수로 화제를 모은 국악계의 이단아 이희문은 이번 <설렘, 소춘향가 2018>에서 스타일리스트 서영희와 함께 전통과 현대가 교차하는 파격적인 스타일링을 선보인다.

가야금 연주자 서정민은 <먼동이 틀 무렵>의 빠른 연주를 현대무용가의 몸짓으로 함께 영상화하여 영상미를 더했으며 정가의 정마리는 <담 안에 매화>를 자신의 독특한 음색과 이전 부터 함께 무대에 섰던 설치미술가 정구종의 작품을 영상에 담았다.

영화 ‘오직 그대만’을 연출했던 송일곤 감독이 연출한 ‘연희컴퍼니 유희’의 <유희놀이>는 마치 사물놀이 연주자들과 비보이들이 배틀을 하듯 연출하여 시선을 사로잡으며, 역시 영화 ‘구미호 가족’을 연출했던 이형곤 감독은 ‘심심한 명태’ 팀의 <사랑가>를 ‘춘향가’ 대목 중 가장 인기있는 대목인 사랑가를 쇼핑몰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젊은 커플에 대입하여 자유로운 상상과 판타지를 가미, 스토리텔링화 했다.
 
이처럼 12개의 다양한 전통음악이 다양한 장르의 뮤직비디오로 탄생하여 새로운 우리 문화를 알리는 데 앞장설 (재)국악방송 개국 17주년 기념 <GMV 프로젝트>는 오는 3월 2일 (재)국악방송 공식 홈페이지(http://www.gugakfm.co.kr/gugak_web/main/)와 공식 유튜브(https://www.youtube.com/user/gugakfm)를 통해 오픈될 예정이며 3월 5일(월)부터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서 오픈 기념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GMV 프로젝트>는 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발전기금을 지원받아 제작되었습니다.
김태민기자 k-ala@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배너
기사입력: 2018/02/28 [22:19]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