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미술/전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향림도자미술관, 헤이리 예술마을에 국내 유일 도자전문 사립미술관 신축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8/05/10 [10:09]
광고
[한국전통예술신문 선임기자 김태민]한향림도자미술관이 헤이리 예술마을에 국내 유일의 도자전문 사립미술관을 신축하고, 5월부터 일반 관람객에게 일부 개방한다고 4일 밝혔다.
▲ 파주 헤이리 예술마을에 새로 신축한 한향림도자미술관 전경     © 전통예술TV

한향림 옹기박물관 관장은 “헤이리 예술마을에 세 번째 미술관 개관을 준비하며, 1층 아트숍과 체험 공간, 4층 카페를 일반 관람객에게 개방한다”고 설명했다.

10월 개관전에 앞서 5월부터 신축미술관 개방
문화와 예술, 창작, 전시, 공연, 축제, 교육이 모두 한곳에서 이루어지는 헤이리 예술마을에 새로운 건물의 한향림도자미술관이 지어졌다. 10월 한향림 관장이 세 번째로 개관을 준비하고 있는 ‘한향림도자미술관’은 1950년대를 전후로 한 국내외 현대 도자예술작품들을 중심으로 전시, 교육, 체험, 문화를 아우르는 복합예술문화 공간 성격의 국내 유일의 도자 전문 사립미술관이다.

헤이리 예술마을 8번 게이트로 들어오는 통일 동산 언덕 아래 위치한 이 새로운 미술관은 총 500평 규모에 5층으로 구성되어 있다. 앞서 개관한 옹기박물관과 현대도자미술관의 개성 있는 외형과 달리 새로 지어진 도자 미술관은 백색 외장의 단순한 형태로, 내부 역시 콘크리트 벽돌과 원목 판재 등 가장 기본적이고 화려하지 않은 단순 내장재를 사용하였다.
신축 미술관의 건축적 콘셉트에 대해 한향림 관장은 “역사와 예술, 문화, 자연 등 모든 요소를 포용적으로 아우르기 위해 최대한 미니멀하게 공간을 비운 것”이라며 “10월 개관전에 앞서 5월부터 일반 관람객에게 1층 아트숍 및 도자기 체험장과 4층 카페를 우선적으로 개방한다”고 말했다.

전시, 체험, 판매 등 복합예술문화 공간 지향, 다채로운 공간 활용이 특색
한향림도자미술관 신축건물의 내부는 총 5층이며, 지층 수장고 및 서고, 1층 아트숍 및 체험장, 2, 3층 전시실 및 강의, 세미나실, 4층은 카페와 야외 테라스로 구성되어 있다.
▲ 한향림도자미술관 1층에 위치해 있는 도자체험공간, 최대 100명까지 수용 가능하다     © 전통예술TV

1층 아트숍은 복합예술 공간을 지향하는 전문 아트숍으로 Jay & Lim Collection의 소장품들을 감상하고 함께 공유할 수 있으며, 미술관에서 선정한 젊은 작가들의 참신한 작품들도 살 수 있다.

아트숍 맞은 편에 있는 도자기 체험장은 최대 100명까지 수용할 수 있으며, 흙 놀이, 타일 자석 만들기, 유물복원 체험, 물레체험, 머그잔 및 기물에 그림 그리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가족이나 연인 단위는 물론, 유아 및 어린이, 학생, 모임 및 단체, 기업 등의 단체 체험이 가능하다.

4층에 위치한 카페는 헤이리가 한눈에 보이는 멋진 조망이 일품이다. 향긋한 커피와 함께 현대미술의 거장 피카소와 한국화의 대부 운보 김기창의 도자 작품들도 만날 수 있다.
김태민기자 gdn886@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배너
기사입력: 2018/05/10 [10:09]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