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계유산 등재 신청한‘한국의 서원’현지 실사 완료
소수서원 등 9개 서원에 국제기구(ICOMOS) 전문가가 보존관리체계 등 점검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8/09/10 [09:51]
광고
[아시아문예일보 전통문화=김태민]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이 2018년도 유네스코(UNESCO, 국제교육과학문화기구) 세계유산으로 신청한 ‘한국의 서원’에 대한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 이하 이코모스)의 현지 실사가 지난 3일부터 8일까지 진행되었다.
▲ 소수서원 사진출처 : 문화재청     ©월간아라리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현지 실사는 유네스코가 의뢰하면 자문기관에서 수행하는 것으로, 세계문화유산인 ‘한국의 서원’에 대한 현지실사는 이코모스에서 지명한 이코모스 중국위원회 사무국장 쩡쥔(ZHENG Jun, 鄭軍)씨가 담당하였다.
▲ 도산서원 사진출처 : 문화재청     ©월간아라리

  세계유산으로 신청된 ‘한국의 서원’은 ▲ 소수서원(경북 영주), ▲ 도산서원(경북 안동), ▲ 병산서원(경북 안동), ▲ 옥산서원(경북 경주), ▲ 도동서원(대구 달성), ▲ 남계서원(경남 함양), ▲ 필암서원(전남 장성), ▲ 무성서원(전북 정읍), ▲ 돈암서원(충남 논산) 등 총 9개로 구성된 연속유산이다. 현지실사를 맡은 쩡쥔 씨는 6일간의 실사기간 동안 9개의 서원을 모두 방문하여 현지의 문화재 관리자와 서원관계자를 만나 설명을 들었으며, 해당 서원의 보존관리체계, 활용 현황과 세계유산으로서의 진정성과 완전성 충족 여부를 현장에서 일일이 점검하였다.
▲ 병산소원     ©선임기자김태민

현지실사는 서류심사, 토론자 심사 등 여러 전문가의 참여로 진행되는 세계유산 전체 심사과정의 한 단계로, 이코모스(ICOMOS)는 이번 실사 결과를 포함한 최종 평가결과를 2019년 6월말 개최하는 제43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세계유산 등재 심사에 보고하며, 이 위원회에서 세계유산으로의 등재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김태민기자 gdn886@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월간아라리!
사람이 하늘이다.
 
배너
기사입력: 2018/09/10 [09:51]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