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통문화예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20년 전통과 보전 · 실험과 대안이 공존...전통예술의 창조적 발전을 견인한다.
위대한 전통, 한국의 맥 전라북도립국악원
한윤정기자 기사입력  2020/01/16 [12:39]
광고

[국악디지털신문 한국음악전문기자 한윤정]전라북도립국악원(원장 차주하)는 전통을 기반으로 한 창의적 예술 활동과 문화복지사업 확대를 위한 연간 계획을 발표했다.

 

▲ 차주하원장님     © 격주간아라리


2020년에는 <전통예술의 창조적 발전> <문화복지 실현> <공격적 예술마케팅> <시·군 및 유관기관, 기업 연계사업> 등 전통예술의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간다. 

 

이를 위해 “전통예술로 중심을 잡고 시대와 호흡하는 창조적 예술 활동”으로 ‘전통과 보존 · 실험과 대안’이 조화를 이루는 작품 제작과 전라북도 삶의 현장에서 함께 호흡 하는 ‘찾아가는 국악공연 및 예술교육’을 진행한다.


  ▲ 국악의 본향, 전라북도의 위상과 예술성이 돋보이는 정기·기획공연 제작 
  ▲ 어린이 창극 등 세대가 공감하는 대중적인 레퍼토리 개발
  ▲ 기업, 지자체, 유관기관 협력사업으로 문화소외계층을 위한 공연 추진 및
     국악 인프라를 확대하는 ‘공격적 예술마케팅’을 시행한다.

 

올해에도 전라북도와 국내·외에서 100회 이상의 공연으로 전북전통예술의 미(美)를 널리 알린다. 지역과 시대를 대표하는 ‘수준높은 작품개발’과 문화소외계층을 위한 ‘찾아가는 국악공연’을 확대한다.

 

<예술 3단 정기공연>은 지역 문화자원을 소재로 한 ‘창극’,  전주 천변을 소재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무용 작품’, 전라도 전통음악의 본질을 찾아가는 ‘국악관현악’을 제작한다.

 

창극단(단장 조영자)은 전북 무주를 배경으로 역사적 인물 및 사건을 ‘스토리 텔링’하여 민초들의 삶과 지역을 조명하는 창작창극을 무주군과 공동 주최하여 제작할 예정이다.

 

 

관현악단(단장 권성택)은 본Ⅰ(2019년)에 이은 두 번째 작품으로 <본Ⅱ‘Soul’>을 무대에 올린다. 전라도의 한과 흥을 전통음악의 멋으로 살려, 국악관현악의 웅장함을 전통음악 본연의 음색으로 들려준다.  

 

 무용단(단장 여미도)은 전주 천변의 풍경과 사람들의 이야기를 춤으로 풀어내는  <천변연가>를 준비하고 있다. 자연과 삶과 사람의 이야기가 화사하면서도 정제된 무용작품으로 제작한다.

 

• 기획공연, 시·군 ‘순회공연’, ‘목요상설’등 다양한 공연이 전라북도 삶의 현장을 찾아가고, 타 시·도 ‘교류공연’으로 영역을 확장한다.  
 

‘정월대보름공연’과 ‘한여름밤의 예술축제’는 전라북도교육청, 지자체, 유관기관과 협력하여 추진
 

예술단 기획공연인 소리열전 ‘화룡점정’은 올해에도 ‘소리문화관’에서 한옥마을 관광객과 도민에게 전라북도 소리의 저력을 들려준다.



 대중에게 친숙한 ‘콩쥐팥쥐’를 주제로 자라나는 어린이들이 전통예술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가족무용극 ‘미스콩’도 준비하고 있다. (2012년 초연, 2019년 재공연)

 

국가예산지원사업인, 한국문예회관 연합회 ‘방방곡곡 사업’에는 4개 작품이 선정되었다. 관현악단“국악콘서트, 락”, 창극단 “만세배 더늠전”, 무용단 “모악정서”와 ‘미스콩’이 해당 기관과 협의를 통해 최종 확정되면 ‘전라북도 전통예술의 아름다움’을 전국 공연장에 알리게 된다.



 타 시·도 교류공연은 경기도립, 부산시립, 강원도립 등 국·공립예술단체와 상호방문 또는 초청공연으로 추진한다.

 

전통예술의 새로운 방향과 가능성을 보여주는 목요국악예술무대는 총 16회 공연을 갖는다. 예술 3단의 수준 높은 기량으로 ‘한국 최고 전통예술기관인 국악원’의 위상을 드높인다.

 

특별 기획공연으로 2월 ‘정월대보름공연’, 5월 ‘대학생 협연’, 6월 ‘청소년 협연’이 이어진다. 7월‘한여름밤의 예술축제’, 12월 ‘송년국악큰잔치’가 다양한 주제와 작품으로 연이어 무대에 오른다.

 

‘정월대보름 공연’은 남원시와 “한여름밤의 예술축제”는 전라북도교육청, 순창군과 공동 주최한다.


• 문화예술로 만들어 가는 따뜻한 세상, ‘전북스타일 문화복지 사업’
 - 복지시설 및 지역 청소년 방문 공연 등 찾아가는 공연을 유관기관과 공동 추진
 - 전주지방법원과 협력하여 문화소외계층 초청공연 진행
 - 순창군 다문화 청소년 대상 ‘무지개국악오케스트라’ 운영

 

국악원에서는 평소 전통예술을 접하기 힘든 ‘문화사각지대’ 도민을 위해 <찾아가는 ‘국악공연’과 ‘예술교육’을 진행한다.

 

‘찾아가는 국악공연’은 20명 규모의 소규모 공연단을 구성, 14개 시·군의 복지시설(20회)과 초·중·고등학교(6회)를 방문하여 공연한다. 복지시설 공연은 도내 기업과 협력하여 해당 시설에 후원물품도 기증할 예정이다.
 



전라북도 대외 활동 및 시·군 지원공연도 28회 공연한다.
여기에 전주지방법원과 연계한 ‘장애우 및 다문화가정’을 위한 초청 공연도 추진한다. 해당 기관에서 교통편과 식사 등을 함께 제공하여 의미를 더했다. 
 

국악원에서 예술단원 등 강사를 직접 파견하여 판소리, 사물놀이, 무용 등을 가르치는 ‘찾아가는 예술교육’도 6개 군(진안, 무주, 장수, 순창, 고창, 부안)에서 14개 강좌를 개설한다.

 

2017년 6월에 창단한 순창군 다문화 청소년 대상 ‘무지개 국악오케스트라’는 정기연주회와 복지시설 순회공연으로 받은 사랑을 다시 나눈다.
 

매주 1회 국악원 예술단원 등 강사 10명이 순창군을 직접 방문하여 예술교육 및 현장학습으로 운영하며 순창군과 교육청, 현대자동차에서 함께 하고 있다.

 

삼성휴먼빌(옛 삼성보육원)아동으로 구성된 ‘바람꽃 국악오케스트라’에도 매주 강사를 파견하여 ‘가야금’과 ‘사물놀이’교육을 통해, 전통예술의 따스함을 나누고 있다.        

한윤정기자 gugakpeople@gugakpeople.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격 주간 아라리
한국음악전문기자 한윤정
 
광고
기사입력: 2020/01/16 [12:39]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