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N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립국악원 ‘고(故) 황병기 명인 소장 고악보집’ 발간
미공개 '금보전(琴譜全)'과 '영산회상(靈山會上)' 묶은 ‘한국음악학 자료총서 55집’
전미선기자 기사입력  2020/12/17 [11:08]

[국악디지털신문 한국음악전문기자 전미선]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이 고(故) 황병기 명인이 소장했던 거문고 악보 '금보전(琴譜全)'과 양금 악보 '영산회상(靈山會上)'을 묶은 ‘국립국악원 한국음악학 자료총서 55집’을 발간해 공개했다.

 

 

※ '금보전(琴譜全)'의 ‘전(全)’ 자는 전집을 뜻하는 부제의 의미를 담고 있어 작은 글씨로 표기함

 

고(故) 황병기 명인이 후대 연구를 위해 전한 자료 학계에 처음 소개되는 거문고와 양금 고악보 공개해

 

▲ 금보전 표지 출처: 국립국악원     © 국악예술신문

 

이번 악보집은 황병기 명인이 돌아가시기 전 해인 2017년 9월 25일(월) 명인의 자택에서 촬영한 자료로 제작되었다. 고인은 당시 학계에 소개되지 않은 고악보들을 내놓으면서, 국립국악원이 후학들을 위한 책으로 제작하기를 요청했다.

 

'금보전(琴譜全)'은 저자 미상의 거문고 고악보집으로 제작연대는 1713년(계사년) 2월 5일로 추정된다.

   

17세기 후반 18세기 초 풍류방에서 연주되었을 <중대엽>·<북전>·<삭대엽>·<감군은>·<여민락>·<보허자>·<영산회상> 등의 곡목을 수록하고 있다. 「양금신보(梁琴新譜)」(1610)를 비롯해 「신보(新譜)」, 「시보(時譜)」, 「청송보(聴松譜)」와 출처 미상의 악보를 필사하여서 한 악보집 내에서 동일한 악곡의 기보법과 선율의 변화 양상을 파악할 수 있다.

 

▲ 영산회상     © 국악예술신문

 

'영산회상(靈山會上)'은 저자와 제작연대가 미상인 양금 악보로, 대표적인 줄풍류 음악인 <영산회상> 등의 악곡을 음이 소리 나는 대로 기록한 육보(肉譜)다. 양금 선율의 변화 과정을 추적하고 다양성을 확인할 수 있는 악보로서의 가치를 지닌다. 또한 <채희곡(蔡姬曲)>이라는 명칭이 사용된 악곡에서는 선율 흐름이 <취타>와 유사한 내용을 담고 있어 옛 음악 연구의 지평을 넓혀줄 것으로 기대된다.

 

 '금보전(琴譜全)'은 최선아(서울대 강사), '영산회상(靈山會上)'은 박정경(국립남도국악원 장악과장)이 각각 해제하여 각 악보에 대한 서지 및 내용적 가치, 정보를 담았다.

 

국립국악원은 1979년부터 고악보, 무보(舞譜), 그림·사진, 악서, 의궤, 등의 1차 음악 사료를 수집해 한국음악학 자료총서로 발간하고 있다. 앞으로도 국립국악원은 국내외에 흩어져 있는 한국음악 관련 사료들을 계속 발굴해 '한국음악학 자료총서' 발간을 지속할 예정이다.

 

이번 발간물은 비매품으로 제작해 전국의 주요 국공립 및 대학 도서관에 배포하며, 국립국악원 누리집(http://www.gugak.go.kr)에서도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전미선기자gugakpeople@gugakpeople.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국악예술세계
한국음악전문기자 전미선
 
광고
기사입력: 2020/12/17 [11:08]  최종편집: ⓒ 국악신문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립국악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