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N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악디지털신문]합창음악의 무한 도전, 한국적인 화려함을 노래하다! 서울시합창단 <신나는 콘서트>
전미선기자 기사입력  2021/07/28 [21:42]

[국악디지털신문 한국음악전문기자 전미선]세종문화회관(사장 김성규) 서울시합창단은 오는 8월 25일(수)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신나는 콘서트>를 선보인다. <신나는 콘서트>는 서울시합창단의 여름 대표 프로그램으로, 합창음악의 대중화를 목적으로 2012년 시작되어 올해로 10번째 무대이다.

 

장르의 경계를 허무는 다채로운 레퍼토리, 화려한 무대 구성 등 정통 클래식 합창음악회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뜨린 <신나는 콘서트>는 앞으로도 ‘기분이 매우 좋다’는 감정의 ‘신나는’을 뛰어 넘어 새로움(新)이 가득한 무한 변신의 합창 무대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우리나라 음악의 아름다움과 화려함을 노래한다. 창작국악이 주목 받는 요즘, 합창과 국악을 접목하여 새로운 합창을 선보인다. KBS국악관현악단 상임지휘자 원영석이 지휘봉을 잡고, 서울시국악관현악단과 국악밴드 억스(AUX)가 함께 한다.

 

아리랑 환상곡, 신 뱃놀이, 새타령, 품바 등의 국악은 합창을 중심으로 편곡하고, 칼 오르프(Carl Orff)의 대표작 ‘카르미나 부라나’ 중 ‘오! 운명의 여신이여(O Fortuna)’, 뮤지컬 <레미제라블> 메들리 등 오케스트라로 연주되던 곡들은 국악기로 편곡하여 연주한다. 국악인 남상일과 서울시합창단이 펼치는 ‘수궁가’ 무대는 이번 합창과 국악의 만남 중 가장 독특하고 특별한 만남으로 꼽을 수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수궁가’의 4개 대목을 연결하여 남상일과 합창단원들이 주고받으며 노래한다.

 

국악지휘자로 활동하는 원영석은 국악에 뿌리를 두고 있지만 독일에서 서양음악을 공부했다. 이번 <신나는 콘서트>의 음악감독, 지휘자로서 공연의 기획 단계부터 함께 한 그의 참여가 어떠한 무대를 만들어낼지 기대해볼만하다. 또한, 서울시합창단과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의 협업은 한 층 더 완성도 높은 무대를 만들어 내기에 충분하다.

 

삼성동 코엑스 아티움의 외벽 미디어 전광판과 인천국제공항 내 외벽 미디어에 송출된 ‘당산나무(Pivotal Tree)’ 영상을 제작한 장수호 작가가 미디어아트 영상 제작에 참여한다. 새로운 음악에 보는 즐거움까지 더해 무대를 풍성하게 채우는 <신나는 콘서트>의 무한한 변신이 큰 기대를 모은다.

 

티켓은 세종문화티켓과 인터파크티켓 등에서 구입 가능하며, 객석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공연장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한 자리 띄어 앉기를 적용하여 운영된다. (티켓: R석 5만원, S석 4만원, A석 3만원, B석 2만원 / 만 7세 이상 관람 가능/ 문의: 세종문화티켓 02-399-1000)

전미선기자 gugakpeople@gugakpeople.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국악예술세계
한국음악전문기자 전미선
 
광고
기사입력: 2021/07/28 [21:42]  최종편집: ⓒ 국악신문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