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극/판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악신문사]창작음악의 선도적 오케스트라, 창단 30년의 세종국악심포니오케스트라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21/09/22 [18:03]

[국악신문사 선임기자 김태민]세종국악심포니오케스트라 (대표 겸 총감독 김혜성)는 오는 2021년 10월 2일 토요일 오후 7시 세종문화회관 M시어터에서 제 127회 정기연주회 <오작교 프로젝트 vol.2>를 진행한다.

 

본 공연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창작산실 오작교 프로젝트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오케스트라와 작곡가가 함께하는 창작음악 활성화 프로그램이다.

 

세종국악심포니오케스트라는 지난 4월 유민희 작곡가와의 성공적인 오작교 프로젝트에 이어 신진작곡가 백유미와 함께 하는 <오작교 프로젝트 vol.2>를 통해 새로운 국악심포니의 세계를 열고자 한다.

 

본 공연은 예리하면서도 섬세한 감상평으로 국악계의 방향타 역할을 하며 관객과 소통하는 국악계 1호 평론가 문화재위원 윤중강의 사회와 함께 국악과 양악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실력파 지휘자 최영선의 지휘로 펼쳐진다.

 

동양의 미와 전통 악기의 고유한 음색이 만나 몽환적인 느낌의 국악심포니를 위한 <연(緣)>을 시작으로 불교 음악을 모티브로 한 거문고가 가진 깊고 강하지만 고요한 음색으로 바다를 표현한 곡인 국악심포니와 거문고를 위한 <해인심(海印心)>을 국립국악관현악단 거문고 수석연주자 오경자가 연주한다.

 

이어서 샹송의 대표작인 ‘고엽’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클래식 기타의 따뜻하고 로맨틱한 음색과 정가의 청아한 음색이 조화를 이루는 곡인 국악심포니와 클래식 기타, 정가를 위한 <고엽(Autumn Leaves)>이 연주된다. 국가무형문화재 제41호 가사이수자인 임상숙이 노래하며 다양한 활동을 통해 독보적인 음악가로서의 행보를 걷고 있는 기타리스트 김현규와 함께한다.

 

다음은 색소폰 특유의 화려함이 돋보이며 EDM(Electronic Dance Music)과 하우스뮤직을 기반으로 국악관현악의 ‘GDM (Gugak Dance Music)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선보이는 국악심포니와 색소폰을 위한 <Golden Notes>가 연주된다. 가요, 뮤지컬, 드라마 OST 등 다양한 장르에 참여하며 활발한 연주활동을 하고 있는 색소포니스트 고호정이 함께한다.  마지막으로 몽환적이고 현대적인 느낌으로 새벽 감성을 담은 국악심포니를 위한 <몽환서월(夢幻曙月)>로 공연의 대미를 장식한다.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실시에 따라, 관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안심더하기 (띄어앉기)’ 캠페인을 시행하여 진행한다.

 

1992년 여민동락의 정신을 실현하고자 창단하여 전통과 현대를 아울러 국악관현악의 저변 확대를 위해 앞장서는 세종국악심포니오케스트라의 대표 겸 총감독 김혜성은 “세종국악심포니오케스트라는 이번 백유미 작곡가와의 만남으로 국악관현악 장르의 한계성을 극복하고 대중들의 정서적 공감을 이끌어내는 작업을 통해 한국 전통음악 창작의 활성화와 대중화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라고 전했다. 문의: 02-399-1000

김태민기자 gugakpaper@kakao.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국악신문사!
<사람이 하늘이다.>
 
광고
기사입력: 2021/09/22 [18:03]  최종편집: ⓒ 국악신문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