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미술/전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악신문사]국립국악원 국악박물관, 오는 10월 9일부터 11월 13일까지 매주 토요일
아는 만큼 더 보인다… 국악 전시 속 특별한 이야기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21/10/07 [12:47]

[국악신문사 선임기자 김태민]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 국악박물관은 10월 9일(토)부터 11월 13일(토)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1시 30분 국악박물관 국악뜰에서 특별전시와 연계한 특강을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시 연계특강은 지난 9월 11일(토)에 개막한 국악박물관 ‘미공개 소장품전: 21인의 기증 컬렉션’과 몰입형 영상체험 콘텐츠 ‘진연(進宴)_120년의 시간을 잇다’를 보다 더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10월 9일(토)에는 국립국악원 서인화 국악연구실장이 ‘전시로 만나는 국립국악원 70년, 국악 70년’이라는 주제로 개원 70주년을 맞이해 국립국악원에 기증한 기증품을 중심으로 국악의 역사와 흐름을 소개하고, 몰입형 영상체험 콘텐츠에 등장하는 궁중무용 ‘선유락’의 창사(唱詞, 궁중무용을 선보일 때 부르는 가사)인 ‘어부사’를 배워보는 시간도 가질 계획이다. 

 

이후 10월 한 달간은 특별전시 ‘미공개 소장품전: 21인의 기증 컬렉션’에 대한 주제별 강의가 이어진다. 16일(토)에는 경기도무형문화재 제31호 ‘경기소리’ 예능보유자인 임정란 명창의 ‘임정란의 삶과 경기민요의 전승’, 23일(토)에는 전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 예능보유자인 조재선 명인의 ‘녹성 김성진과 근현대궁중음악’을, 30일(토)에는 국가무형문화재 제30호 가곡 예능보유자인 조순자 명인의 ‘만당 이혜구의 낙양춘과 이수대엽’을 주제로 전시에 얽힌 자신들의 이야기를 풀어낸다.

 

11월 6일(토)에는 국립국악원 무용단 김혜자 안무자가 몰입형 영상체험 콘텐츠 ‘진연(進宴)_120년의 시간을 잇다’의 소재가 된 ‘임인진연도병(壬寅進宴圖屛) 속 정재(呈才)’라는 주제로 국악박물관 대표 소장품과 연계한 특강을 하며 체험 시간을 갖는다. 마지막 11월 13일(토)에는 국악박물관 특별전 ‘미공개 소장품전: 21인의 기증자 컬렉션’의 전시기획자인 노예리 학예연구사가 ‘미공개 소장품전, 그 이면(裏面)의 이야기’로 마무리할 예정이다.

 

국립국악원 서인화 국악연구실장은 “이번 전시 연계특강을 통해 관람객들이 전시 중인 ‘미공개 소장품전: 21인의 기증자 컬렉션’과 상영 중인 몰입형 영상체험 콘텐츠 ‘진연(진연)_120년의 시간을 잇다’를 더욱 재미있고 깊이 있게 감상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보였다. 

 

이번 전시 연계특강은 2021년 10월 9일(토)~11월 13일(토)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1시 30분 국악박물관 국악뜰에서 진행하며, 국립국악원 홈페이지에서 사전 예약을 신청하면 누구나 무료로 참여가 가능하다. (월요일은 휴관)

김태민기자 gugakpaper@kakao.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국악신문사!
<사람이 하늘이다.>
 
광고
기사입력: 2021/10/07 [12:47]  최종편집: ⓒ 국악신문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립국악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