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미술/전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악박물관 기획전시‘명인·명창의 부채’연계특강 <바람에 이야기를 싣다>
국립국악원 국악박물관 8월 6일부터 9월 3일까지 기획전시연계특강 진행
김미연기자 기사입력  2022/07/27 [10:18]

[국악신문사 미술/전시=김미연기자]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이 국악박물관 기획전시 <명인·명창의 부채>의 연계특강인 <바람에 이야기를 싣다>를 실시한다. 

 

국립국악원 국악박물관의 전시연계특강 <바람에 이야기를 싣다>는 8월 6일(토)부터 9월 3일(토)까지 매주 토요일 11시 국악박물관에서 저명한 인사들을 초청해 부채와 관련된 미술, 전통예술, 서화 등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간송미술관 연구실장 백인산, 경희대학교 무용학부 교수 안병주,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예술감독 지기학, 샤머니즘박물관 관장 양종승, 배재대학교 주시경교양대학 교수 서성이 강연하며 조선시대 풍속화 속에 담긴 시대상을 비롯하여 한국전통예술 안에서 사용되는 부채의 의미, 부채 속 서화에 담긴 내용 등 폭넓은 인문학 주제의 강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동 강좌는 국립국악원 e-국악아카데미(academy.gugak.go.kr) 누리집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가비는 무료

 

ㅇ 강연일시 : 8월 6일(토) ~ 9월 3일(토) 매주 토요일 11:00-12:00(1시간) 

ㅇ 장   소 : 국립국악원 국악박물관

ㅇ 강연주제 : 

- 8월 6일: 풍속화, 시대의 변화를 담다(백인산, 간송미술관 연구실장)

- 8월 13일: 부채, 신들의 이야기를 담다(양종승, 샤머니즘박물관 관장)

- 8월 20일: 부채, 명인의 소리를 담다(지기학,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예술감독)

- 8월 27일: 부채, 몸의 연장이 되다(안병주, 경희대학교 무용학부 교수)

- 9월 3일: 서화, 마음을 그리다(서성, 배재대학교 주시경교양대학 교수)

김미연기자 gugakpaper@kakao.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김미연 사회부 기자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국악예술신문!
 
광고
기사입력: 2022/07/27 [10:18]  최종편집: ⓒ 국악신문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립국악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