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통문화예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산청군, 주말 신명나는 상설공연 펼친다
안정은기자 기사입력  2023/05/17 [14:44]

[국악신문사 문화=안정은기자]산청군은 오는 20일과 21일 '주말 상설공연'을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오는 20일과 21일 오후 2시 동의보감촌에서는 극단 큰들의 마당극 '효자전'이 마련됐다.

효자전은 병든 어머니를 모시고 살아가는 두 아들 갑동이와 귀남이의 이야기다.

가족의 소중함과 효(孝)의 진정한 의미를 마당극 특유의 익살로 재미나게 풀어낸다.

오는 20일 오후 3시 남사예담촌 경무송 주차장에서는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구미무을농악' 공연이 펼쳐진다.

특히 이번 공연은 창작뮤지컬 '태조교서전'과 함께 어우러져 관람객을 찾는다.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제40호 구미무을농악은 수다사(水多寺) 승려 정재진이 마을 사람들에게 풍물을 가르치면서 시작됐다.

정재진의 쇠가락은 무을면 오가리에 살았던 이군선(1867년생)이 이어받아 나름대로 새롭게 했다.

이후 현재까지 지역주민들이 꾸준히 농악을 전승하는 등 전승계보가 뚜렷해 전통성과 역사성을 가진 농악으로 평가받고 있다.

박정철 구미무을농악보존회 예술감독은 "무을농악은 불교설, 농민설, 군악설 등 3가지를 다 가지고 있는 유일한 농악이다"며 "남성들로 구성돼 전투 진법놀이 형태로 고깔이나 북, 꽹과리 가락이 화려한 한국 최고의 농악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안정은기자 gugakpaper@kakao.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국악신문
문화부 기자 안정은
 
광고
기사입력: 2023/05/17 [14:44]  최종편집: ⓒ 국악신문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