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방송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원년 멤버 김후락과 함께하는 딕훼밀리 신곡 발표하며 본격 활동 예고
신곡 '행복해 보자(추가열 작곡)' 밝고 희망적인 가사 로 발표
신한국기자 기사입력  2024/05/24 [16:11]

▲ 딕훼밀리 (좌)노주영(드럼), 박민규(건반), 윤홍석(기타와 보컬), 김후락(보컬), 정태철(기타), 이상철(베이스),  © 신한국기자



딕훼밀리
(Dick Family)1970년대 초반 데블스의 전신인 앰비션스, 사랑과 평화의 전신 아이들, 이진동의 라이더스, 메가톤스 등을 거친 드러머 서성원 과 보컬 김후락이 주축이 되어 결성한 밴드로 서생원 가족으로 불리기도 했다.

 

딕훼밀리는 나이트클럽을 중심으로 활동해 오다 대중적인 사랑을 받게 된 것은 1974년에 발표한 데뷔앨범 수록곡 <나는 못난이><흰구름 먹구름>이 빅히트 하면서 부터인데, 함께 수록된 <또 만나요> 역시 야간 업소의 엔딩곡으로 지금까지 사용되고 있을 정도로 동시대에 활동하던 여타 밴드 들에 비해서 확실하게 대중 친화적 노선을 걸었다.

 

2024년 활동을 재개하며 발표하게 된 미니 앨범은 원년 멤버인 리드보컬김후락이 미국 이민에서 돌아와 기타와 보컬을 맡고 있는 윤홍석을 만나 멤버들을 재결성하여 김후락과 딕훼밀리라는 이름으로 발표하게 되었으며 딕훼밀리의 과거 히트곡들과 함께 신곡 행복해 보자헬로우 굿바이두 곡을 수록 하였으며 두 곡 모두 가수 이자 작곡가 추가열의 작품으로 밝고 희망적인 가사에 그룹의 색깔처럼 대중들에게 편하게 다가가는 아주 쉬운 리듬에 곡으로 함께 따라 부르기에 너무나 좋은 곡으로 옛 명성을 이어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하게 만든다.

 

김후락(보컬), 윤홍석(기타와 보컬), 이상철(베이스), 정태철(기타), 노주영(드럼), 박민규(건반)로 구성된 새로운 딕훼밀리에 활발한 활동이 그 시절 그룹사운드의 부활을 꿈꾸게 하고 있다.

 

▲  딕훼밀리 ()노주영(드럼), 박민규(건반), 윤홍석(기타와 보컬), 김후락(보컬), 정태철(기타), 이상철(베이스), ©신한국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국악신문
방송연예부 국장 신한국
기사입력: 2024/05/24 [16:11]  최종편집: ⓒ 국악신문사
 
  • 도배방지 이미지